블록체인이 도입될 수 있는 업무

펀드매니저를 하고 있는 절친이 진지한 상담을 원한다면서 늦은 밤에 사무실로 찾아왔다. 요즘 4차산업 어쩌고 저쩌고에 블록체인이라고 말들이 많고, 머신러닝이 펀드매니저 업무를 대체하는 수준을 넘어서서 아예 코인이라는게 완전히 우리가 아는 금융 시스템을 바꿔놓을 것처럼 말들하는데, 진짜 그렇게 되냐고 걱정이 가득한 표정이었다.

여의도에서 소문만 듣고 주식사고 있는 애들은 좀 걱정하고 정신차려야 한다고 놀리고 싶은 욕구가 샘솟았지만, 그래도 가까운 친구가 근거없는 낭설에 휘말려서 엉뚱한 회사들에 투자하는 걸 보고 있을 수가 없어서 몇 마디 정리해줬다.

우선 머신러닝이 펀드매니저 업무 어쩌고 부분은 이전에 로보 어드바이저 컨셉에 대해서 언급한 것처럼, 투자 전략이 데이터 속의 패턴으로 정리될 수 있다면 머신러닝으로 대체되는 부분이고, 데이터로 정리가 되지 않는다면 니네가 당장 짤릴 일은 없으니 안심해라고 위안(?)을 해줬다ㅋㅋ (물론 니네 보스가 초보적인 지식 수준으로 무조건 로봇으로 바꾼다고 우격다짐으로 나오면 어쩔 수 없겠지만…)

결국엔 조건 A, B, C,….. 가 결합될 때 자산 가격 움직임이 random이 아니라 매우 높은 확률로 예측 가능한 경우의 수를 찾는 작업이기 때문에, 언제 어디에서 무슨 종류의 uncertainty가 나타날지 모르는 시장에서는 쉽지 않은 게임이라고, 그리고 그런 성공하는 rule이 나오면 순식간에 Copy해서 Arbitrage할 기회가 빠르게 사라지는게 금융 시장의 특성이다보니, 기업의 잠재가치를 깊이 있는 지식으로 평가해서 투자전략을 짜는 팀은 오래 살아남을 거라고 말해줬다.

친구가 가져온 내용 중에 기초 지식 없이 화려한 미사어구만 잔뜩 늘어놓은 글이 하나 더 있었는데, 바로 블록체인의 탈중앙화된 거래 구조가 금융 시장의 모든 시스템을 다 바꿀 것이라는 “뇌피셜”이 가득 담긴 보고서였다.

(Source: Learn Networking)

탈중앙화 시스템, 정말로 꿈처럼 될까? – 증권선물거래소

가장 눈에 띄인 타이틀이 증권 거래소, 선물 거래소의 기능이 블록체인으로 대체될 것이라는 “망상”이었다.

왜 한국에는 증권/선물 거래소가 하나 밖에 없을까? 왜 그 기관을 정부가 운영하고 있을까? 우리나라는 거래 규모가 작고, 항상 정부가 모든 걸 개입하는 후진 국가니까? 그럼 정부가 직접 개입하지 않는 다우존스지수, 나스닥, 시카고 선물 시장 같은 대형 거래소들이 왜 SEC같은 정부기관의 규제를 받고 있을까?

첫번째는 사기(Fraud)를 방지하기 위해서다. 팔았다고 해 놓고 돈을 넘겨받으면 그 자산을 이전해야하는데, 정작 자신이 갖고 있지도 않은 자산을 팔 수도 있고, 제한적으로 그런 공매도를 허용해줬다고 하면 더더욱 돈을 지불한 사람이 자산 인수에 대한 확신을 가질 수 있도록 해 줘야 한다. 이 부분까지는 블록체인의 탈중앙화 시스템으로 제어가 가능할지도 모른다. 굳이 거래소가 없어도 개인간의 거래를 기록해 놓은 다른 블록들의 정보를 바탕으로 실거래를 증명할 수 있으니까. 다만 손해가 났을 경우에 얼마나 빠른 속도로 손해 배상을 받을 수 있을지에 대한 효율성에 대해서는 잠재적인 의구심이 있다.

두번째는 시스템 자체의 효율성 극대화를 위해서다. 모든 네트워크는 중앙집권화되어 있는 구조가 (거의 대부분의 경우에) 가장 효율적이다. 이걸 Star Network라고 한다. Star Net이 효율성 최적화를 달성하지 못하는 유일한 경우는 중앙의 제어 기관이 제대로 다른 Entity간의 정보 공유를 못 하는 경우 밖에 없다. 서버라고 치면, 중앙서버가 트래픽 폭주를 못 이기고 터진 상태, 중앙집권적인 국가라고 치면 중앙정부가 지방 정부들보다 더 작아져서 컨트롤을 못하는 경우라고 생각하면 된다. 요컨대, 중앙에 있는 Star만 멀쩡하면 그 시스템은 항상 가장 효율적이다.

그런데 블록체인식 탈중앙화된 시스템으로 거래소 기능을 대체할 수 있을까? 당장 미국의 지역 거래소들이 매수/매도 주문을 신속하게 처리하지 못하는 한계를 악용해서 대차거래 (Arbitrage)를 하는 High Frequency Trading이 2000년대 초반까지도 대유행이었다. 속도가 빨라지면 해결된다고? 네트워크 서버 용량을 무한대로 키운다고 해도, 매수 주문량과 각 네트워크 노드별 매도량의 차이를 악용할 수 있는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다. Mesh Net에서는 정보가 네트워크의 Node를 타고 흐르기 때문에, 반드시 어느 구간에서는 병목현상이 생길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속도가 더 빨라지면 차라리 한국처럼 하나의 Center를 갖는 Star net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더 크다. Star의 서버 용량만 무한대로 업그레이드 해 놓으면 지방 네트워크가 필요없어지니까.

(Source: Accolade Technology)

세번째는 금융 위기에 대한 두려움이다. 2008년 Global Financial Crisis를 겪고 난 다음에 시장이 한 방향으로 움직이는 위험 (Herding behavior risk)에 대한 연구가 활발해졌다. 선물(Futures, 생일 선물 아님-_-) 시장의 경우, 매일의 종가에 따라서 이익/손해가 결정되고, 손해 본 만큼 증거금을 채워넣어야한다. 그래서 이익 본 계정에 그 만큼의 이익을 채워넣어줄 수 있기 때문이다. 이걸 Marking-to-market이라고 하는데, 대폭락이 있을 때마다 모두가 손해를 보고, 그래서 증거금이 부족하니 모두가 자산을 더 매각하려고 하고, 살려는 사람은 없고 팔 사람만 있으니 가격이 더 떨어지고, 증거금이 더 필요해지고, 다시 더 팔려고 하는…. 그런 악순환이 반복되는, 이른바 시스템의 구조적인 형태 때문에 모두가 한 가지 선택만 하려는 상황에서 나오는 위험 (Systemic risk)를 줄일 방법, 최소한 그 위험을 계산해서 수량화하려는 시도들이 줄을 이었다. (필자의 박사시절 연구 주제였다 ;;;)

현재의 거래소 운영 방식을 네트워크로 표현하면 Star net이다. 이런 시스템에서는 매도-매수자 사이에 파생상품 청산소 (Clearing house)가 Center에 있어서, 둘 중 한 쪽이 파산하더라도 중간에서 정산을 해 준다. 그런데, 탈중앙화된 블록체인 방식으로 거래가 이뤄졌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상대방이 파산했을 때, 내 이익금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낮을 수 밖에 없고, 감독하는 기관이 없으니 블록들끼리 다수결로 담합을 해버리면 Fraud가 정상 내역보다 더 많아져서 정확성을 담보하기도 힘들어진다. Mesh net이 블록 하나하나에 대한 공격에는 매우 강력하게 방어할 수 있는 체계이지만, 블록 그룹의 절반 이상이 오염되어 버리면 모든 블록들을 일일히 조사해야하는 꼴이 된다. 중앙 시스템 하나만 감시하면 되었던 Star net보다 오히려 관리 비용이 더 커진다.

 

탈중앙화 시스템이 가능한 영역

요즘 한국의 벤쳐 업계가 블록체인에 관심을 가지는 내용을 살펴보면, 모두들 “코인”에 대한 관심에서 출발하고 있다. 비트코인으로 소위 “대박”을 겪은 것만 눈에 보이는지, 너도나도 ICO 를 해서 자기네 코인을 팔아 자금을 모으고, 그 사업이 잘 되면 코인의 가치가 오를 것이라는 말만 열심히 한다. 정작 초점은 코인이 아니라 그 코인으로 만든 자본으로 하는 사업, 그 코인과 맞물려서 돌아가는 사업의 사업성인데, 아무도 관심이 없다. 외국계 IT업체 한국 대표를 지낸 어느 분은 필자더러 “백서” 하나만 잘 써서 그걸로 ICO하는게 차라리 더 낫지 않냐고 그러던데, 말씀하시면서도 “이거 사기아냐?”라는 말투가 묻어나오더라.

코인은 블록을 결합하고 해체하는데 쓰는 암호의 한 형태다. 말을 바꾸면, “코인” 사업을 하는게 아니라, “블록체인” 사업을 한다고 쓰는 편이 옳고, 당연히 “블록체인”이 어느 영역에 어떻게 작동하는 사업인지를 구체적으로 설명할 수 있어야 진짜로 “블록체인” 사업이다. 미안한데, 아직 한국에서 제대로 블록체인을 활용하는 사업 모델을 본 적이 없다. 블록체인 어쩌고 저쩌고라고 주장하는 사업체 대표들을 만나보면 블록체인이 돌아가는 네트워크 구조를 이해하고 있는 사람은 정말 한 명도 못 봤다. 실상 모든 Buzzword들이 한국에 들어왔을 때, 그걸 제대로 이해하는 사람이 한번이라도 제대로 있었던 적이 있겠냐만은…

(Source: Ventureradar.com)

실리콘 밸리에 가 보면 블록체인으로 한다는 재밌는 사업 모델들이 참 많다. 이베이와 아마존이 제일 걱정하는 사업 모델은 블록체인 기반의 쇼핑몰들이다. 어차피 상품을 팔고 사는 사람들이 모두 개개인들인데, 아예 플랫폼 자체를 개개인들이 참여하는 형태로 바꾸자는 아이디어가 온라인 쇼핑몰 페이지에도 구현된 것이다. 거래 내용을 기록하고 제대로 배송이 되는지 같은 모든 내용이 쇼핑몰 웹 사이트가 직접 통제하는게 아니라, 각각의 블록(개개인)들의 네트워크에서 처리된다.

같은 아이디어가 SNS에도 침투해있고, 보안에도 꽤나 많은 기술적인 발전이 있었는지 작은 회사들을 사고 팔았다는 기사들이 수시로 올라온다. 심지어는 1인 미디어도 블록 형태로 구성해서 아프리카 TV나 팟캐스트 같은 서비스들의 경쟁자로 떠올랐고, 요즘 Youtube가 1인 미디어의 주요 채널인만큼 Youtube 내부적으로도 유사한 시스템을 카피하는데 관심이 있다는 뉴스 기사들이 흘러나온다.

한국은 새로운 기술을 사업에 적용하기는 커녕 아직도 ICO해서 “한탕” 벌어볼 생각하는 IT 사기꾼개발자(?)들만 있는데…. 

 

왜 이렇게 분산처리하는 아이디어가 나왔을까?

중앙서버를 구축하는 비용이 어마무시하기 때문이다. 당장 구글이나 페이스북 같은 대형 IT 회사들이 서버에 쓰던 비용을 재무제표에서 찾아보라.

(Source: SocialTube)

위의 그림을 보면 오른쪽이 기존의 Client – Server 중심 네트워크 (Star Network)이고, 왼쪽이 블록체인에서 그렇게 주장하는 탈중앙화된 네트워크이다. 기존 방식대로 서비스를 제공하려면 동영상을 하나 보고 싶다고 할 때 모든 Client들이 Server에 접속해야한다. 모든 Traffic을 Server가 감당하려면 서버는 얼마나 대용량 데이터 전송을 감당할 수 있어야할까? 1990년대 초반처럼 간단한 텍스트 몇 줄만 전송되는 인터넷 초기 시대야 서버 용량에 관심을 안 가져도 되겠지만, 요즘 우리가 온라인으로 접속해서 보는 동영상은 어지간하면 FHD 화질이다. 압축 기술에 따라 약간씩 차이는 있겠지만, 1시간 영상을 보는데 1기가의 동영상 파일을 이용하고, 그걸 한 100만명 정도가 한꺼번에 서버에 접속해 있는 상태라고 하자. 서버 비용이 엄청나게 많이 든다는 말이 무슨 뜻인지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탈중앙화 네트워크를 활용하면 서버를 무겁게 가져가지 않아도 각각의 Client들이 서로의 자원을 이용해서 다른 Client에게 서비스를 제공해 줄 수 있다. Torrent 같은 유사 P2P 프로그램으로 파일을 다운 받으면 내가 이미 받은 부분은 남들에게 공유하고, 아직 받지 못한 부분은 이미 받은 사람에게서 전송을 받아서, n명의 네트워크가 서버를 대신하는 구조를 만들 수 있다. 말을 바꾸면, 모든 사람이 자기의 하드 디스크와 인터넷을 다른 사람에게 제공해주면서 동시에 자신도 혜택을 받는 관계다. Torrent가 서버를 대체할 수 있는 Network 구조는 블록체인과 동일하다는 설명에 약간 공감이 되시는가?

증권 선물 거래소가 없어지고 탈중앙화된 시스템이 만들어 질 것이라고 주장하시는 분들을 보면, 탈중앙화가 마치 독재에 저항하는 민주주의 정신인 것처럼 포장되어 있다. 그런데, 사실 그 속에는 중앙 서버를 안 갖추고 내 서비스를 “저렴하게” 만들어 보겠다는 개발자들의 “검은” 속내가 숨어있다. 비용이 적게 드는건 충분히 공감하지만, 정작 문제가 생겨도 아무도 책임지지 않아도 되어버리는 구조를 산업 곳곳에 마구 갖다 쓸 수 있을까? 이런식의 탈통제 구조는 “히피 마인드”를  갖고 있는 IT 개발자들에게는 꿈의 구조일지 모르지만, 제도권의 시스템을 운영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안정성을 담보하기 굉장히 어려운 위험한 구조다.

 

나가며 – ICO충 Out!

ICO에만 몰두하는 바람에 블록체인이라는 기발한 네트워크 아이디어 활용 방식을 반쯤 “사기”의 영역으로 끌고가고 있는 일부 수학 실력 zero의 IT 개발자들에게 한 마디 하고 싶다. 사회에 효용을 주는 것은 “코인”이 아니라, “블록체인”을 쓸 수 있는 “사업 모델”이다. 블록체인 오픈소스 코드를 구해놓고 블록체인 전문가인양 으시대는 꼴을 보는 것도 백번양보해서 감수할 수 있는데, 그걸 화려한 미사어구만 잔뜩있는 “백서”로 ICO에 쓸려고 하지만 말고, 무슨 사업에 어떻게 적용할 생각인지는 한번쯤 고민해줬으면 좋겠다. 한국만큼 IT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는 나라가 전세계에 몇 군데 없는데, 다양한 사업 모델을 많이 테스트해볼 수 있을텐데, 왜 그렇게 “사기”에 가까운 작업에만 몰두하고 있나?

무슨 기술이건 깊이 있게 이해를 못하면 잘못된 이야기를 할 수 밖에 없다. 블록체인이라는 것도 서버를 중앙 서버 하나에서 Network 서버로 바꿀 때 보안을 처리하는 방식 중 하나에 불과하다. 알파고와 인공지능이라는 단어에만 현혹이 되어서 통계학은 필요없고 인공지능이 알아서 모든 변수를 다 찾아주고 곧 인류는 멸망한다는 식의 “망상”만 퍼붓는 사람들에게 굉장히 불편한 글을 그동안 써 왔던 것처럼, 블록체인이라는 아이디어를 코인과 연결지어서 돈을 마구 찍어낼 수 있는 기계인 것처럼 인식하고 홍보하고 그걸로 돈을 벌려는 사람들에게도 같은 불편함을 느낀다. 요즘 사회악인 존재들에게 “~충”이라는 단어를 붙이던데, 이렇게 말하고 싶다.

“ICO충 Out!”

 

X